'위협'적인 행동 :: 2012/04/23 10:02

사람이 피곤하면 쉽게 짜증을 내는 것 같다.
어제는 평소의 내 행동에 문제가 있음을 순간적으로 깨달은 일이 있었다.

아들 예람이가 졸려서 침대에 누워 있는 내 발바닥을 간지렵혔다.
"아들아. 하지 마."
또 간지럽혔다.
"하지 말라고! 계속 하면 아빠가 발로 찬다!"
또 간지럽혔다.
"아유, 그냥!"

그러면서 벌떡 일어나 저쪽으로 피해있는 예람이를 발로 차려는 시늉을 했다.
진짜 차려는 생각은 전혀 없었지만 순간 겁에 질려 움찔하는 아들을 보며 '아차!' 했다.

타이밍도 좋게 옆에서 아내가 한마디 했다.

"내 가슴이 다 철렁하네. 왜 그렇게 예람이에게 함부로 행동 해!"

그렇다.
아무 생각없이 장난치는 아들에게 마음에 상처를 준 것이다.
잠자리에 누워서 재우는데, 예람이가 '놀랬다'며 징징거렸다.

가만히 꼭 껴안고 아빠가 얼마나 예람이를 사랑하는지 속삭였다.
그리고 아이를 축복하는 기도를 했다.
하지만, 기도를 하기 전에 용서를 비는 기도를 하나님께 먼저 하지 않을 수 없었다.

부모가 아무 생각없이 하는 행동들을 아이들이 배우고 그대로 행한다.
다시 한번 부모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그리고 부모의 행동이 아이들에게 얼마나 큰 영향을 끼치는지 생각하게 되는 일이었다.

'아들아. 미안해. 사랑한다.'

2012/04/23 10:02 2012/04/23 10:02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479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287  |  288  |  289  |  290  |  291  |  292  |  293  |  294  |  295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