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픔 :: 2009/02/06 08:37

아이가 아플 때 부모의 마음에는 다른 어떤 경우와도 다른 고통이 생긴다.


엄마가 아플 때.
아빠가 아플 때.
형제가 아플 때.
사랑하는 아내가 아플 때.
다른 가족들이 아플 때.
그리고 아는 누간가가 아플 때.

이 모든 경우와도 또 다른 경우가 바로 
아이가 아플 때인 것 같다.

예람이 체온이 38.3도까지 올라가고,
아이가 밥을 잘 안 먹어서 몸무게가 1킬로그램이나 빠지고
몸이 안 좋아서 자꾸 칭얼거릴 때.

너무 애처롭다.

그러면서 생각해 본다.
세상 수많은 사람들이 곁에 있었어도,
누구도 그 아픔에 동참해주지 않았고,
인정해 주지 않았고, 알아주는 이 없는 예수님의 마지막 고난 길에 대해서..
사랑하는 아들의 그 길을 걸어가는 모습을 지켜보시는 하나님의 심정은
얼마나 가슴이 아팠을 것인가.....

그 예수님으로 인해서 오늘 나와 아내, 아이들이 이렇게 평안히 잘 지낼 수 있음에,
나의 주 되신 예수님과 영원하신 아버지되신 하나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리지 않을 수 없다.

2009/02/06 08:37 2009/02/06 08:37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91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505  |  506  |  507  |  508  |  509  |  510  |  511  |  512  |  513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