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먹는 라면 맛 :: 2009/01/22 08:51

보통 집에 있을 때는 라면을 잘 먹지 못한다.

건강 관리를 한다면서 아내가 먹지 못하게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동안 라면을 보면서 침만 흘리고 있다가
어제는 늦은 밤 11시경에 '불품하다'는 아내의 말 한마디에 라면을 끓여 먹을 수 있었다.

모처럼 먹는 그 라면 맛이란!
치즈와 파를 넣고 라면이 약간 덜 익었을 때 꺼내 먹으니 
면발이 더욱 더 쫄깃쫄깃하고 맛이 있었다.

'이거 먹고 아침에 일어나면 얼굴이 부어 있을 꺼야. 난 라면을 먹으면 그닥 살로 가'

안타까운 얼굴로 말을 하면서도 열심히 라면을 먹던 윤희.
오늘 아침 출근할 때 얼굴을 못보고 온 게 조금 아쉽다.

어제 밤에는 예람이가 자꾸 놀려고 하면서 안 자기에
거실에서 혼자 놀라고 놔두고 방에 들어와 온 가족이 누워서 자려고 누웠다.

거실에서 울면서 엄마를 찾던 예람이.
마음이 아팠다.

올바른 아이들의 교육법이란 과연 무엇일까.
자꾸 고민하게 되지만, 도무지 모르겠다.
방법은 역시 하나님께 물어야할 것 같다.

2009/01/22 08:51 2009/01/22 08:51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83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513  |  514  |  515  |  516  |  517  |  518  |  519  |  520  |  521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