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le :: 2011/02/15 17:59

어떻게 하다보니 앞으로 회사의 큰 그림을 그리는데 동참(?)하게 되었다.
분명히 나는 회사가 앞으로 어떤 일을 할까에 대해, Big Architecture를 그리고 있었는데,
지금은 오히려 경영전략기획쪽 일이 되어버린 것 같다.

어떤 일로 이렇게까지 흘러갔는지는 오리무중.... 도무지 알 수가 없다.
지난 11년 동안은 프로그램에 대해 열심히 설계/개발을 했으니,
이제는 회사에 대해서 설계/개발을 하는 걸까....

나의 Role이 뭘지... 회사의 방향과 정체성을 찾기 전에 나부터 찾아야하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

2011/02/15 17:59 2011/02/15 17:59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410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333  |  334  |  335  |  336  |  337  |  338  |  339  |  340  |  341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