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 :: 2010/12/30 12:11

나는 아직 청춘인 것 같다.
어제는 3시경에 밖에 나가서 컵라면과 삼각김밥, 바나나 우유를 먹고,
5시경에 잠시 눈을 붙인 후, 8시 경에 일어났다.

그래도 몸도, 정신도 모두 멀쩡하다.

하룻밤 날 새면 정신을 못차릴 것 같더니,
아직은 청춘이라 2~3시간만 잠을 자주면 거뜬히 버틸 수 있는 것 같다.

설마, 오늘도 날 새고 내일 오후에 퇴근하게 되는 건 아니겠지.

연말.
회사는 이사한다고 어제, 오늘, 내일까지 쉬는 사람들이 있는데.
나는 어제, 오늘까지 날 새야할지도 모른다니.

역시 집 나가면 고생이듯, 회사를 떠나면 고생이다.

내년에는 절.대.로. 회사 밖으로는 안 나가야지. 으흐흐.

2010/12/30 12:11 2010/12/30 12:11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376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349  |  350  |  351  |  352  |  353  |  354  |  355  |  356  |  357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