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욕 상실 :: 2012/11/27 17:33

연초부터 줄기차게 달려와서 연말이 반갑다고 손짓하는 요즘.

몸이 피곤해서인지, 생각이 정리되지 않아서인지, 아니면 삶의 우선 순위를 잘못 매기고 있었는지.. 왠지 의욕이 없고, 매사가 재미가 없다. 무엇을 어떻게 해야겠다는 생각조차도 귀찮다. 어떻게 해야할까. 슬럼프일까?

어쩌면 연말이면 겪는 연례행사일수도 있으리라.
하지만, 뭔가 계기가 필요한 시점이긴 하다. 다시 회복할 수 있도록.

2012/11/27 17:33 2012/11/27 17:33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519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269  |  270  |  271  |  272  |  273  |  274  |  275  |  276  |  277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