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뮤지컬을 보다 :: 2009/11/17 09:37

*******************************************
참고로 알아두셔야 할 것이 있습니다.

여기서부터는 제 기억에 남아 있는 사건들 중심으로 하나하나 올리는 이야기라서.... 뭐, 이야기의 전개 과정이 시간의 흐름과는 전혀 상관없을 수도 있습니다. 푸흐흐흐.

제가.. 단기 기억 상실증이라...-.-
따라서 이에 대한 '가부' 판결에 대한 항의는 받지 않겠습니다.
(이것은 거짓말이야!라고 주장할 사람은 한명밖에 없겠지만, 어쩌겠습니까? 원래 글이란 글 쓰는 사람 맴입니다. 냐옹.(=^.^=)
*******************************************
2005년 **월 **일. 날씨 : 허벌나게 맑음.

서울에서 출석하는 "영일교회"에는 같은 나이에서 가장 친하게 지내는 친구 중 한명인 <송진욱>이라는 친구가 있다. 현재 에버랜드에 근무하는 친구인데, 어떻게 해서 서로 그렇게 친하게 지내게 되었는지 지금 내 기억속에는.... 없다..ㅜ.ㅜ
(나중에 들은 얘기인데 진욱이도 모른다고 한다. 크흑. 난 과연 존재감이 없나보다.)

아무튼, 진욱이에게는 당시 <이지인>이라는 여자친구가 있었다.
(이 두사람은 10월 22일 결혼한다는 믿을 수 있는 소식이 있다. 아니 18일 이던가? 어이어이, 두사람. 언제 결혼해? 그나저나, 그래서... 그날 어떻게 출장 가는 일은 없겠지.....??-.-)

여러 날 전에 진욱이가 대학로에 뮤지컬을 쌍쌍이 보러 가자고 해서 대전에서 고이 지내고 계시는 구윤희 여사를 서울 양재역으로 불렀다. 사실 거리가 좀 멀기도 하고, 데이트라고는 서점에서 해본것이 전부인데다 단 둘도 아니고, 친구 커플이 끼는 자리라서 '어색해서 안 갈래' 이럴 줄 알았다.

그런데 웬 걸? "나 뮤지컬 무쟈게 좋아해~" 라고 하더니 바로 올라왔다. 설마 뮤지컬 보러 왔을까? 나를 보러 왔겠지. 우케케케.. 아잉.. 냐옹. =^.^=

그래도 힘들여서 서울까지 오는데, 빈손으로 어찌 맞이할 수 있으리!

그래서 먼저 와서 기다리고 있던 지인이와 함께 근처에 있는 모닝글로리에 가서 쬐끄만 사진을 끼워넣을 수 있는 핸드폰 걸이용 앨범을 두개 사서 선물 포장을 했다. 둘 중에 하나가 천원 더 비쌌다. 과연 포장을 한 두가지 중에서 더 비싼 것을 고를 수 있을까?

그렇게 양재역 앞의 KFC에서 처음 만나는 자리를 갖기로 하고 나, 윤희, 지인이가 먼져 모였다. 그런데 의외로 구윤희 여사는 넉살이 너무 좋았다. 처음보는 지인이가 자신보다 나이가 많다는 것을 알고서는 바로 '언니'랜다. 듣고 있던 이지인. 입이 찢어져라 벌리며(?) 댑다 웃어재꼈다. 너무 귀엽고 붙임성이 좋대나, 어쨌대나. (사실 잘 기억 안 나서 대충 둘러재친 말이다. 으헝~)

금새 언니 동생하는 두 사람을 보고 있자니 '나는 여기서도 왕따인가 보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달리 오늘날 왕따교 교주를 하고 있을리 없지. 크흑. "세상의 왕따들이여, 다 내게로 오라! 얼른 와서 나랑 놀아줘~"

포장된 두가지를 꺼내 놓고 하나를 골라가지도록 했다. 망할. 천원 더 비싼 걸 골라서 가져갔다. 재주도 좋지..(-.ㅜ). 할 수 없이 천원 더 싼 걸 내 핸드폰에 달고, 수다 떠는 두 여인네 사이에서 어떻게든 나의 존재감을 드러내고자 중간중간 끼어들어 말 걸다가 분위기 싸하게 만들기를 여러 번.

드디어 진욱이가 합류했다. 그런데.... 진욱이 핸드폰에 달린 게 내가 그때 달았던 거랑 색깔만 틀리고 똑같았다. 우린... 또 커플이 되부렀다. 흥얼..

음악 분야에 천재적인 능력을 지닌 "신상범"이라는 - 나이는 나보다 10살이나 많지만 외모는 나보다 한살 많은 (이래뵈도 처음보는 사람들은 나를 보고 20대 초반이라고 한다. 믿거나 말거나.) - 교회 형님 (그래도 이분이 음악 스튜디오 오너가 됐다. SM 엔터테인먼트와 음반 7장을 내기로 계약을 했다던데, 아마 지금도 엄청 고생하고 계실 꺼다. 나중에 보아나 동방신기, SES 같은 가수들 새 음반이 나오게 되면 하나씩 얻어야겠다. 히히히.) 과 함께 대학로로 버스를 타고 출발했다. 뮤지컬 공연하는 배우들 중에 상범이형 동생이 있어서 표를 미리 확보할 수 있었다고 한다. 그것도 공짜로. 우캬캬캬캬. (이게 젤로 중요하다.)

버스 맨 뒷자리에 우리는 나란히 앉았다. 처음에는 찢어져서 앉았던 진욱이와 지인이는 나란히 앉은 우리를 보고는 얼른 같이 앉았다. "짜식들. 그럴 꺼면서 순진한 척 하기는."

하지만, 정말로 순진하고 얌전한 나는 바른 자세로 두 손을 무릎위에 붙이고 조신하게 앉아 있었다. 그러나 옆에서 구윤희 여사 자신있게 말을 건다.

"목자님 손~"

순간 놀랬다. 저번 날에 봤을 때 그렇게도 조신하고 조용하고 얌전하게 행동하더니 그게 다 내숭이었단 말인가? 어떻게 저럴 수 있을까? 놀라움은 잠시, 순간적으로 가슴이 요동쳤다. 그래서 한번 째려봐 주고는 얼른 손을 잡았다. 아, 좋아라. 그래도 조금 부끄러워서인지 마주 잡은 우리 손은 얼른 윤희 여사 잠바 주머니 속으로 피신했다. 땀 났다. 으헝...

뮤지컬은 유쾌함과 풍자, 그리고 감동이 공존하는 멋진 무대였다. 주인공은 앞이 안 보이는 여자와 그녀를 따르는 부자(父子:아빠랑 아들) 개 두마리였다. 그 친구들이 자주 하며 놀던 놀이가 "개야~ 손!" 하면, 발발거리며 돌아댕기거나 뭐라고뭐라고 큰소리로 이야기하던 개가 얼른 다가와 내민 여자의 손에 자신의 앞발을 올려놓는 것이었다. 기분이 묘했다. 망할. 내가 개랑 동급이야?(-.-)

배우들은 모두 다재다능했고, 유머가 있었으며, 관객을 놀래키는 연출도 있었다. 제목은 "X같은 사람, X같은 세상, X같은 이야기" 였다. 원래 X는 미지수다. 그러니 무슨 뜻인지는 알려하지 말고 그냥 미지수로 두자. 굳이 알려다가는 다치는 수가 있으니까. 여러번에 걸쳐 앵콜 공연을 할만하다 싶었다.

나랑 구윤희 여사는 연애 시작한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서울 대학로 거리를 팔짱끼고 돌아댕겼다. 괜스리 신경 쓰였다. 옆구리가 땡겼다. 갑자기 "1월에 상견례하고 2월에 결혼하라"던 대전 교회 담임 목사님 말씀이 생각났다. 우헬헬. 재밌었다.

뒤에서 "바른 생활 사나이였던 쟤가 잠깐 사이에 저렇게 변해부렀네"라는 진욱이의 한탄과 "어머어머. 팔짱 끼고 댕겨. 저들보다 오래된 우리는 왜 이렇게 썰렁해?"라는 지인이의 푸념을 양념 삼아 - 쟤네들 바로 다음에 만날 때 내 앞에서 보란 듯이 팔짱 끼고 댕겼다. 역시 요즘 애들은 배우는 게 빨라. - 팔짱 낀 구윤희 여사의 팔을 더 꼭 잡으며 폼잡고 거리를 거닐기를 얼마나 했을까. 한가지 배운 게 있다. 폼도 좋고, 연애도 좋지만, 일단 배고프면 뭐든 먹어야 했다.

그렇게 우리는 뮤지컬을 보고 어둑어둑해진 대학로 거리를 거닐며 여운은 만끽하다가 근처의 근사한 레스토랑에 들어갔다. 호프와 저녁을 겸해서 이것저것 시켜 먹으며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10살이나 많지만 외모상으로는 한살 많은, 음악에 천재적인 재능과 능력을 가진 형님이 갸냘픈(?) 목소리로 나보고 "용섭씨"라고 부르는 소리를 듣자니... 그냥 술이 먹고 싶어졌다. 음악을 잘하는 것이 너무 부럽기도 했고. 역시 천재 옆에는 또다른 천재들이 모이나 보다. 푸캬캬캬캬...

뭐, 그냥 그렇다는 얘기다. 도망가야지......~~.....~~........( '')
(이 때 알게 된 또 하나의 사실은... 생각보다 구윤희 여사 술 잘 마시더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윤희가 공주에 갈 버스 시간이 되어서 우리 먼저 자리에서 일어섰다. (나중에 지인이도 집이 일산으로 겁나게 먼디, 눈치없이 우리만 일어났다고 진욱이한테 혼났다. 꺼이꺼이. 낸들 그리 오랫동안 지인이가 고생할 줄 알았남?-.-)

생전 처음으로 뮤지컬을 보러 간 아주아주 역사적인 날.
그리고 구윤희 여사의 대담무쌍 용감발랄한 새로운 모습(?)을 처음으로 보게 된 날.

공주로 가는 버스안에 몸을 싣고 출발하는 구윤희를 배웅하고 돌아오면서 밤하늘을 보니... 그냥 컴컴했다. 별이라도 보고 분위기 잡아볼라고 했더니. 흥. 우리는 만난지 얼마 되지도 않아서 서울 거리를 돌아댕기면서 팔짱도 끼고 손도 잡았다. 이거 진도가 너무 빠른 거 아닐까? 다음에 뮤지컬 또 보러 가야겠다. 푸헤헤헤헤. 아싸.

2005년 **월 **일 허벌나게 날씨 맑은 날 일기 끝.

2009/11/17 09:37 2009/11/17 09:37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209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468  |  469  |  470  |  471  |  472  |  473  |  474  |  475  |  476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