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박눈 :: 2009/01/16 09:43

어둑어욱한 기운이 아직 가시지 않은 아침에 집에서 나오니 밖에 눈이 내려 쌓여 있었다.


역시 겨울에는 눈이 내려야 제맛이다.
눈이 내리는 저기압 날씨여서인지 그렇게 춥지도 않다.
다만 한가지 불만스러웠던 것은 계속해서 내리는 눈 때문에 사람들이 버스로 몰리고,
버스는 느릿느릿 안전운행을 한 것이라고나 할까.

아니 버스는 안전운행을 해야 하지만, 그로 인해 시간이 너무 걸리는 것이 불만스러웠다.
뭐, 버스 안에서 핸드폰으로 맞고 게임을 하며 시간을 보내기는 했지만.

지금도 창밖으로 눈이 많이 내리고 있다.
오늘은 눈이 왠지 엄청 쌓일 것 같다.
이따 밤에 회식도 있고, 장인어른께서도 집에 내려가셔야 하는데...
아무래도 아내한테 문자를 보내서 
장인어른 위험하시니 내일 가시라고 한번 권해보라 얘기해야겠다.

오늘 하늘은 뿌옇지만 기분은 마냥 좋다.
왠지 좋은 일이 생길 것만 같은 기분? 아하하하하.

아침에 이정선 책임님으로부터 홍삼원도 얻어 먹었다.
역시 누나랑 같이 일하는 건 좋은 것 같다.
전에 연구소에서 백숙정 수석님도 바로 옆방을 사용하시면서 많이 챙겨주셨었는데.

커피도 한잔 해야겠다.

2009/01/16 09:43 2009/01/16 09:43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78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518  |  519  |  520  |  521  |  522  |  523  |  524  |  525  |  526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