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디의 위력 :: 2010/08/30 09:35

아침에 출근하는데 자고 있는 아내와 아이들이 깰까봐 조용히 문을 열고 나오는데,
아들 예람이가 소리쳤다.

"아빠! 잘 갔다 와~"

깜짝 놀랐다. 자고 있는 줄 알았더니 언제 일어나서..
하지만, 예람이의 아침 인사 한마디가 그렇게 마음을 흡족하게 하고 기쁘게 했다.

가만히 생각해 본다.
나는 아침에 일어나서, 또는 저녁에 잠자리에 들 때 하나님께 그렇게 인사하는가?

예람이, 예린이가 자라갈수록 오히려 아이들에게 배우는 점이 하나씩 늘어간다.

사랑을 표현하는 것부터 말한마디를 예쁘게 하는 것 까지.

다른 이들에게도 수고했음을, 고마워하고 있음을,
그리고 그들이 충분히 사랑받을만한 존재임을 느끼게 하는 말을 하는 이가 되고 싶다.

2010/08/30 09:35 2010/08/30 09:35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306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398  |  399  |  400  |  401  |  402  |  403  |  404  |  405  |  406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