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생연분 :: 2011/02/08 10:06

얼마 전에 종료된 드라마 '스크릿 가든'.

여성 작가가 시나리오를 적어서 그런지 대사나 상황 설정이 너무나도 절묘하게 여자들 심리를 자극했던 수작이었다. 주변을 둘러봤을 때, 극중 주인공이었던 김주원 역의 현빈에게 대다수의 여성들 (미혼, 기혼, 나이를 불문하고)이 황홀해 한 것으로 기억한다.

우리 마님도 그 중 한 명. 드라마를 볼 때면, 온 집안이 집중(!)해야 했다.
그리고서는 나에게 이렇게 얘기했다.

"자기야! 현빈 너무 멋있지 않냐? 너무 잘생긴 것 같애.. 근데 볼이 살 빠진 건 보기 싫다."

떨떠름하지만, 물어보니 대답할 수밖에.

"어~~~ 그래. 그러네...(-.-)"

덧붙여 한마디 했다.

"근데 마누라. 현빈 같은 남자 만나지 못해서 어떡허냐?
과거로 돌아갈 수도 없는데... 내가 현빈이 될 수도 없는 노릇이고..."

그랬더니 우리 마눌님 왈.

"현빈은 그냥 좋은 거고, 당신은 천생연분이지!"

그리고 들려 주는 에피소드 하나.
교회 셀에서 모이는 위대한 아주머니들 모임(?)에 가서 한마디 했다고 한다.
"우리 남편이 현빈 닮았어요!"

그 뒤로 모임에서 왕따 당했다나 어쨌다나.

근데, 마님. 어디 나를 현빈에게 비교를 해?
비교를 하려면 제대로 해야지. 내가 현빈을 닮을 군번이야? 그 친구는 이제 군대 간다고!
아마도 현빈이 나를 닮은 거겠지. 크히히히히.

아무래도 우리는 정말 당신 말대로 천생 연분인 것 같애.

2011/02/08 10:06 2011/02/08 10:06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403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337  |  338  |  339  |  340  |  341  |  342  |  343  |  344  |  345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