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독 :: 2010/05/25 19:59

지난 며칠.
아내가 특별한 봉사를 해줬다.
바로 밤 늦은 시간, 아이들이 모두 잘 때 어깨를 주물러 준 것.

처음에는 많이 아팠다.
어찌나 손가락 힘이 세던지.

아내는 성심으로 열심히 해주었지만, 많이 아팠던 나는 처음에는 감사한 마음으로 버텼다.
하지만, 나중에 점점 더 아파졌다.
그래서 하루 동안 쌓인 스트레스를 내 몸에다 풀라(?)는 거룩한 각오로 견뎠다.
이 한몸 스러지도록 마님을 위해 못바칠쏘냐!
몸바쳐 충성!!!

한 4일동안 매일밤 그렇게 아내의 손맛(?)을 봤나보다.
아, 이제는 그 아내의 손맛에 중독된 거 같다.
괜스레 어깨가 결리는 것 같고, 왠지 목이 뻐근한 것 같다.

음.
아내의 손길에 중독되어 몸바쳐 충성하고 싶은데...
과연 언제까지 충성할 수 있을까???

2010/05/25 19:59 2010/05/25 19:59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289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413  |  414  |  415  |  416  |  417  |  418  |  419  |  420  |  421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