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 2009/01/03 12:11

아내가 치과에 갔다.


30여분 정도 시간이 흘렀다.
젖을 먹어서 한참을 잔다더니 윤희가 나가고 10분도 안되서 예린이 울기 시작했다.
지금은 예람이랑 예린이랑 둘 사이를 오가며 열심히 놀고 있다.-.-

윤희가 치과에서 얼른 치료를 받고 와야 하는데.
그리고 이따가 오후에는 예람이랑 E마트에 다녀와야 한다.
그리고 그 후에는 책장을 옮기고....
인터넷 라인 공사를 하고....

황금같은 주말.
열심히 육아와 집지키기, 그리고 살림을 해야한다.

2009/01/03 12:11 2009/01/03 12:11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63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533  |  534  |  535  |  536  |  537  |  538  |  539  |  540  |  541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