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 2009/03/17 08:49

어린 시절부터 나에게 엄마는 평범한 존재가 아니었다.


초등학교 3학년 전까지는 아버지보다 더 항상 기댈 수 있는 든든한 버팀목이셨다.
초등학교 3학년 때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 이후로는,
아주 오랫동안 때로는 가슴 절절히 사무치는 그리움의 대상이셨다.

때로는 원망의 대상이 되기도 했고,
세상의 부조리와 맞닥뜨릴 때는 서러움의 대상이기도 했다.
이웃집에 김치를 얻으러 가거나, 
차비 100원이 없어 8킬로미터 가까운 거리를 걸어서 아침에 학교에 가야 할 때는
수치심과 부끄러움에 절망에 가까운 심정을 느끼게 하는 대상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제와 한가지 내 가슴 속에 남아 있는 것은...
어린 시절 엄마 살아 계실 때 누렸던 사랑에 대한 빛바랜 추억뿐이다.

어린 시절 그렇게도 원망하고, 서러워하고, 절망하게 했던 순간들도
이제 모두 추억으로 남아서 엄마가 이 시대를 나와 함께 살다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돌아가신 흔적으로 하나님께서 나에게 남겨주신 선물이라 여긴다.

신경숙씨가 쓴 소설 '엄마를 부탁해'는 이 시대 엄마의 자화상을 그린 것이라고 한다.
자세히 읽어보지 않아서 내용을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제목을 듣고 나서 가슴이 아팠다.

어쩌면 내가 이제 부모가 되어 자식을 키워보니 
조금이나마 부모의 심정을 알 수 있을 것 같아서였나 보다.

돌아가시는 순간까지 나를 걱정하셨다던 그 심정을 돌이켜 짐작해 보면,
엄마가 얼마나 나 때문에 이 세상에 미련을 두셨을까 생각이 된다.
결코 나 이제 하나님께 돌아가니 내 마음 평안해 찬송을 부르시지는 않으셨을 것 같다.

하지만, 정말 하나님이 도우심으로 이렇게 잘 자라서 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고, 
사회에서 인정받고 잘 살고 있으니 이제 부디 천국에서 하나님 품에 안겨 행복하시기를 기도한다.

그리고 결혼하고 나서 하나님께서는 새로운 부모님도 주셨다.
그 부모님께는 살아 생전 내 부모님께 못해드렸던 여러가지를 해 드리고 싶은데, 마음만으로 그칠 때가 많다.

아내와 함께 장인 어른, 장모님께 좀 더 평안히 지내실 수 있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할지 좀 더 심도 있게 이야기를 해봐야겠다.

2009/03/17 08:49 2009/03/17 08:49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109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497  |  498  |  499  |  500  |  501  |  502  |  503  |  504  |  505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