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인기 :: 2010/07/28 09:24

어제는 몸이 조금 피곤해서 일찍 퇴근을 했다.
평소에는 8시가 넘어서야 집에 도착하는데 어제는 7시 40분 정도에 집에 도착했다.

집에 도착해서 막 초인종을 누르려는데, 예람이 목소리가 들렸다.

"아빠한테 가고 싶다!"

그 말을 듣자마자 가슴이 따뜻해졌다.
초인종을 누르니 예람이가 바로 튀어왔다.
예린이도 '아빠~'라고 부르면서 함께.

예람이가 아빠를 확인하더니 울기 시작했다.
코끝이 시큰했지만, 들어가서 예람이를 안아 주었다.

아, 이 꺼질 줄 모르는 인기란.
사회 생활하면서도 많은 인기를 누렸었는데(?),
이제는 우리 아이들까지도 아빠의 진가를 알아보는 거 같다. 캬캬캬.

요즘 너무 더워서인지 아이들이 잠을 깊이 못자고 새벽에 깨서 아내를 조금 힘들게 하는데
하나님께서 더욱 많은 사랑으로 아침까지 깊이 잘 수 있도록 인도하시기를 기도한다.

사랑하는 아들, 딸아.
오늘도 주 안에서 건강하고 즐겁게 잘 보내렴!

2010/07/28 09:24 2010/07/28 09:24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301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403  |  404  |  405  |  406  |  407  |  408  |  409  |  410  |  411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