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목적 :: 2009/01/20 08:41

요즘 들어 조금 애매하다.


20대에는 '주의 일을 한다'는 불타는(?) 사명감을 가지고 직장에서, 사회에서 열심히 했던 것 같다.
그런데 이것이 이제와서 생각해 보면 또 웃긴다.
과연 내가 어떤 '주의 일'을 했던 것일까.
나에게 그런 능력이나 자격이 있는 것일까.

결과야 어떻든, 하나님께서 어떻게 평가하시던 간에 내 마음가짐은 그랬었다.
그리고 비전에 불타 있었다.

그런데 지금은 조금 다르다.
그때는 없던 사랑하는 아내가 지금 내게는 있고, 또한 우리의 분신인 아이들이 있다.
아내와 아들 예람, 딸 예린이가 없는 삶은 내 삶이 아니다.
그들은 이미 나의 일부분이 되었기 때문이다.

여기서 애매한 점이 생긴다.
지금의 내 삶의 목적은 무엇일까.
주께서 허락하신 비전일까? 아니면 가족들과 행복을 영위하기 위한 삶일까.
내 가족들의 행복은 주께서 허락하신 비전안에 있는 것이 아닐까?
단순히 현실에서 물질적인 풍요로움은 행복을 영위하기 위한 하나의 수단에 불과할 뿐인데.

경제가 어려워지다보니
어떻게 해서든 경제적으로 윤택한 삶을 사는 것만이 삶의 목적이 된 것 같다.
무엇이 걱정인가?
문득 지나가는 길에 어느 교회에 걸려 있는 이런 문구가 생각난다.

"무엇을 걱정하십니까? 기도할 수 있는데."

세상의 주인. 우리 가족의 주인. 그리고 나의 주인.
우리 하나님아버지께서 나와 동행하시며,
또한 내가 주로 모신 예수님께서 우리 가족들과 함께 계시지 않으시나.

내 삶의 목적 또한 분명해진다.
내가 예수님께로 나아갈수록 내 가족은 안전해지고,
내가 하나님께 기도할수록 내 가족은 평안하고 행복해진다.
매일 자기 전에 조금 기도하고, 직장에서 일하는 도중에 조금씩 기도하는데
이제 기도하는 시간을 조금씩 더 늘려야겠다.

주님. 저로 하여금 매사를 하나님께 아뢰고 응답받게 하소서.

2009/01/20 08:41 2009/01/20 08:41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81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515  |  516  |  517  |  518  |  519  |  520  |  521  |  522  |  523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