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방과 창조 :: 2011/04/05 17:21

모방을 거치지 않은 새 것은 없다. 모방은 가장 탁월한 창조 전략이다.
모방하는 자는 흥하고 모방하지 않는 자는 망한다.
고수는 남의 것을 베끼고 하수는 자기 것을 쥐어짠다.
그 결과 고수는 창조하고 하수는 제자리 걸음이다.
모방을 축적하다 보면 한 순간, 창조의 한방이 나온다.

-김종춘, ‘베끼고, 훔치고, 창조하라.’에서

2011/04/05 17:21 2011/04/05 17:21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425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322  |  323  |  324  |  325  |  326  |  327  |  328  |  329  |  330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