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을 꾸다 :: 2010/10/21 08:17

꿈을 꾸었다.
지독하게도 슬프고 아픈 꿈을.

나의 욕심과 교만으로 인해 사랑하는 아내와 가족,
친구들을 포함한 수천명의 사람들이 고통받고 죽어가는 꿈.

그래도 잘못한 줄 모르고 한없이 올라가고자 했던 나.
결국 내가 나 자신을 죽이고서야 끝났던 꿈.

고통받고 절망적인 현실에서도 살아 남은 사람들은 수천명의 사람들 중에서도
아내와 아이들을 포함한 불과 서너 명.
그것도 아내가 알뜰하게 보살피며 챙기던 아이들 뿐이었다.

이미 지쳐버린 사람들은 구함을 받았어도 그저 그러려니 하고 있던 현실 앞에서
내가 나를 죽이고 난 후, 그 앞에 무릎꿇고 지독하게도 울었다.
마치 세상이 멸망한 것처럼.
나 자신에게 실망하고, 사랑하는 이들에게 미안하고, 고통스럽고, 절망스럽고....
분명 꿈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있으면서도 그렇게 울었다.

그렇게 꿈속에서 울다가 시간이 맞춰진 현실의 알람 소리에 잠에서 깼다.
눈에는 눈물이 흥건하게 고인 채.
옆에서 아이들과 함께 자고 있는 아내를 보니
앞으로 더 열심히 살고,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나님께서 이런 꿈을 꾸게 하신 이유가 뭘까.
앞으로의 나의 삶에 영향을 받을 사람들을 생각하며
더욱 더 하나님 앞에 겸손하고 경건한 삶을 살아가야 한다는 말씀이신 걸까?

알 수 없다.
다만 한가지 하나님께서는 나의 나아갈 길을 알고 계시니,
자비와 은혜로 인도하시기만을 간구할 뿐.

출근해서 돌아보니 오히려 하루 업무를 시작하는데 있어 나쁜 기분은 아니다.
마치 불과 한시간 여 전의 꿈이 아무 일도 아니었던 것처럼.

2010/10/21 08:17 2010/10/21 08:17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343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368  |  369  |  370  |  371  |  372  |  373  |  374  |  375  |  376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