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빈자리 :: 2010/09/30 09:23

아내가 대전 처가에 내려간지 어언....
지난 토요일에 같이 내려갔으니 오늘까지 며칠이지?-.-
아무튼 일주일이 되어간다.

월요일부터 퇴근 후 썰렁한 집에 들어가니
춥기도 하고, 적막하기도 하고, 그리고 무엇보다...
저녁 먹는게 일이다.

집에 들어가는 문을 열 때면
'아빠~~' 하고 달려오던 예람이, 예린이.
왔냐고 물으며 식탁에 밥을 차리던 아내 윤희.

보고 싶다. 그리고 밥 차려 먹는 거 힘들다..ㅠ.ㅠ

아마도 아내는 이런 말을 하면
'내가 식순이냐! 뒈질라고~' 이럴 것이다.
뭐, 안봐도 눈에 선하다.

그래도 어떡해?
어이, 여보. 난 이미 길들여졌어...??

2010/09/30 09:23 2010/09/30 09:23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325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381  |  382  |  383  |  384  |  385  |  386  |  387  |  388  |  389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