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변화 속도 :: 2009/01/12 08:45

어제는 예람이와 예린이를 안아서 재우고,

아내가 들어가서 자는 사이에 모종의 작업(?)을 하느라 12시 반 정도에 잠자리에 들었다.

마침 자려고 할 때 예람이가 깨서 칭얼거렸다.
부엌으로 데리고 나가서 우유를 달라는 것을 물 먹이고 다시 재웠다.
그 뒤로는 자주 낑낑대는 예람이로 인해서 제대로 잠을 못잤다.

순간 갑작스레 와락~ 짜증이 났다.
하지만 그 순간을 잘 버티고 다시 자는 예람이의 모습을 보다보니
좀더 사랑을 베풀지 못하는 내 모습에 가슴이 아팠다.

생각해보면 빛의 속도보다 더 빠른 것이 바로 사람의 마음이 변하는 속도가 아닐까 싶다.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마음속에서 일어나는 '상상의 세계'의 변화속도라고 해야겠지.
빛은 어마어마한 시간에 거쳐서 도달할 거리인 저 안드로메다 성운까지 
사람의 상상속에서는 1초도 안되서 도달할 수 있으니까.

그 '순간'만 잘 넘기면 안 좋은 일도 잘 참아 넘길 수 있고,
다시 좋은 기분으로 돌아갈 수 있는 것 같다.
그러면 예기치 않은 복도 찾아올 것이다.

다만, 그 '순간'이 항상 순간으로 여겨질만큼 짧기만 바랄 뿐이다.

아, 오늘은 날씨가 너무도 좋다.
춥기는 겁나게 춥지만.

2009/01/12 08:45 2009/01/12 08:45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71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525  |  526  |  527  |  528  |  529  |  530  |  531  |  532  |  533  |  ...  566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