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 2011/05/24 08:11

정신없이 흘러간 한달.
인터넷 서핑조차 제대로 할 여유가 없었다.
아침에 일찍 출근하니 한가지 좋은 점은 여유 시간이 좀 많아졌다는 것.
그리고 밤에 빨리 잠이 든다는 것. 으흐흐.

그만큼 하루를 알차게 보낸다는 의미일텐데, 왠지 뭔가 좀 아쉽다.
아마도 그건, 정신없이 바쁜 와중에도 이것저것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정말 치열하게 살았던 20대를 내 몸이 기억하고 있기 때문일지도..

좀 더 현재 생활이 익숙해지고, 조금씩 생기는 요령이 정착이 되면,
그 때는 정말 다시 한번 날아보고 싶다.
저 하늘을 힘차게 날아 오르는 한마리 독수리처럼.

2011/05/24 08:11 2011/05/24 08:11
Trackback Address :: http://www.yongbi.net/trackback/434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  315  |  316  |  317  |  318  |  319  |  320  |  321  |  322  |  323  |  ...  566  |  NEXT >